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김용태 교수

김정진 기자기자 페이지
서울 동작구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서울 동작구 부구청장이 31일 오전 서울 지하철 역사 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김용태 교수

서울 구로경찰서와 소방 당국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1호선 구로역 안에서 동작구 부구청장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사망한 상태로 확인됐다.

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김용태 교수

이에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행방을 추적해왔다.

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김용태 교수

광고

A씨는 며칠 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돼 고려대 구로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새벽 병원을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그의 행적과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email protected]

  • #동작구
  • #부구청장
  • #실종
  • #사망
  • #구로역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과학
이전의:'1승 1무' 한국 축구, 3월 FIFA 랭킹 23위…한 계단 하락
다음:와르르 무너진 류현진, 키움전 9실점…한 경기 최다 실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