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이지헌 기자기자 페이지

므누신 前 美재무장관 구원투수 등장에 1조 달러 조달

(뉴욕=연합뉴스) 이지헌 특파원 = 미국 내 상업용 부동산 대출의 부실화 우려를 촉발한 뉴욕커뮤니티은행(NYCB)에서 한 달 새 8조원 가까운 예금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NYCB가 공개한 투자자 설명자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NYCB가 보유한 예금 총액은 772억달러(102조5천억원)였다.

美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이는 무디스가 NYCB 신용등급을 투기 등급으로 강등하기 직전인 지난달 5일(830억달러·110조3천억원) 대비 7%(7조 8천억원) 감소한 수준이라고 미 CNBC 방송은 지적했다.

美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광고

앞서 무디스는 지난달 6일 상업용 부동산 대출과 뉴욕의 업무용·공동주택 대출과 관련한 예상치 못한 손실을 반영해 NYCB 신용등급을 Baa3에서 투기 등급인 Ba2로 두 단계 하향 조정한 바 있다.

美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NYCB는 또 이날 설명자료에서 분기 배당금을 앞서 예고한 주당 5센트에서 1센트로 추가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상업용 부동산 손실이 드러나기 전까지 NYCB의 주당 배당금은 16센트였다.

이날 투자자 설명은 NYCB가 전날 1조3천억원대 신규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밝힌 이후 이뤄졌다.

NYCB는 전날 스티븐 므누신 전 미국 재무장관이 이끄는 리버티 스트래티직 캐피털 등이 앵커 투자자로 참여해 총 10억달러(약 1조3천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전 장관을 비롯한 4명은 이사회에 신규 멤버로 참여하며 이 가운데 조셉 오팅 전 미국 통화감사원장이 새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됐다고 은행 측은 밝혔다.

NYCB는 "므누신 전 장관 등의 전략적 투자는 다변화되고 우리의 강한 유동성을 한층 강화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커뮤니티뱅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 #NYCB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집중하다
이전의:'대파 한단 875원' 하나로마트 할인행사 24일까지 연장
다음:오늘부터 이틀간 전국 3천565곳서 사전투표…신분증 있으면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