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하우스 투자 파트너의 펀드 공식 웹사이트

김형우 기자기자 페이지전창해 기자기자 페이지

심정지 상태 병원 도착 뒤 응급치료 받고 순환 회복돼 이송 추진

이송 거부 병원 측 "환자 상태 악화 우려…의료공백 사태 때문 아니야"

(보은=연합뉴스) 전창해 김형우 기자 = 도랑에 빠져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세 살 여자아이가 응급치료를 받은 뒤 상급종합병원으로 이송을 추진하다가 대부분 거부당하던 와중에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응급환자 병원 이송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라이트하우스 투자 파트너의 펀드 공식 웹사이트

3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0분께 충북 보은군 보은읍에서 생후 33개월 된 A양이 주택 옆 1m 깊이의 도랑에 빠져 있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라이트하우스 투자 파트너의 펀드 공식 웹사이트

아버지에게 구조된 A양은 심정지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20분 뒤 보은의 B 병원으로 옮겨졌다.

라이트하우스 투자 파트너의 펀드 공식 웹사이트

광고

이후 B 병원 측의 심폐소생술과 약물 투약 등 응급치료를 받고 이날 오후 5시 33분께 잠시 심전도 검사(EKG)에서 맥박이 돌아왔다.

병원은 A양의 상태가 심장이 다시 뛰어 혈액이 도는 상태인 자발적순환회복(ROSC)에 이른 것으로 판단,도랑에빠진개월아이상급병원곳이송거부와중숨져종합라이트하우스 투자 파트너의 펀드 공식 웹사이트 추가 치료를 위해 상급종합병원으로의 이송을 추진했다.

이 병원 관계자는 "심전도 검사 모니터에서 A양의 심박 반응을 확인했지만, 당시 의료진은 심장을 되돌리기 위해 사용한 약물에 의한 반응일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우리 병원에서 할 수 있는 치료는 최선을 다해서 모두 했기 때문에 상급 의료병원으로 전원을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 측은 9곳(충북 1곳, 대전 3곳, 세종 1곳, 충남 2곳, 경기도 2곳)에 전원을 요청했으나 병상 부족을 이유로 이송을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는 사이 A양은 오후 7시 1분께 다시 심정지 상태에 빠졌고, 결국 약 40분 뒤 최종 사망 판정을 받았다.

9곳 이외에 A양을 받을 수 있다고 연락을 준 곳은 이날 오후 7시 29분께 대전의 한 대학병원이 유일했다.

이송을 거부한 한 대학 관계자는 "의료공백 사태로 전원을 거부한 것은 아니다"라며 "보은에서 40분 거리인 우리 병원으로 옮겨올 경우 오히려 환자의 상태가 더 악화할 가능성 때문에 전원을 받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B 병원 관계자도 "소아청소년과 중환자실은 평소에도 자리가 많지 않다"며 "상급 종합병원들이 병상이 없으니, 환자를 수용할 수 없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보은경찰서 관계자는 "A양의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 #도랑
  • #병원
  • #보은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소식
이전의:신생아 특례 대출 신혼부부 소득 기준 2억원으로 완화
다음:[주말극장가] '파묘' vs '댓글부대' 양강 구도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