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교수 학력

김철선 기자기자 페이지

거취 표명 예고…어제부터 비례 공천 두고 "분노한다" 공개 반발

꽃다발 받은 김종인 공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개혁신당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꽃다발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양향자 원내대표,비례공천반발apos양향자오후기자회견개혁신당탈당하나김용태 교수 학력 김 위원장, 이준석 대표. 2024.2.26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개혁신당 4·10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반발해온 양향자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거취를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태 교수 학력

양 원내대표는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 발표된 전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기자회견 일정을 예고했다.

김용태 교수 학력

그가 전날부터 김종인 공관위원장이 주도한 비례대표 명단에 과학기술 인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비판해온 만큼 기자회견에서 탈당을 선언할지 주목된다.

김용태 교수 학력

광고

양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첨단과학기술 인재가 포함되지 않은 결과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비례대표 후보 명단 최종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같은 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이창한 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등 영입 인사가 비례대표 명단에서 배제된 것을 두고 "저도, 반도체 업계도 분노한다"고 재차 반발했다.

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도 "개혁신당 비례 3번 문지숙 교수는 저와 일면식도 없다. 반도체 중심 첨단과학기술 인재는 개혁신당에 없다"며 거듭 불만을 드러냈다.

양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지난해 8월 한국의희망을 창당했고, 올해 1월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과 합당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 원내대표의 거취 예고에 대해 "공관위에는 양 원내대표가 추천한 한국의희망 측 공관위원도 참여해 공천을 심사했다"며 "결과에 대해 본인이 기대하던 것이나 바라던 바가 미흡한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여러 세력이 모인 정당이다 보니 어느 정파나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 #개혁신당
  • #양향자
  • #원내대표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집중하다
이전의:최근 5년새 '1조원 몸값' 빌딩거래는 '밀레니엄 힐튼 서울' 유일
다음:"수백 년 걸린 것을 70년 만에 해낸 한국…도전정신 잃지 말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