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김정진 기자기자 페이지

검찰 "실내흡연 금지 안내방송에도 안전불감증 행태"…구속기소

서울 도봉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발견된 담배갑들

[서울북부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작년 성탄절 2명의 사망자를 낸 서울 도봉구 아파트 화재 피의자가 사건 당일 7시간 동안 방안에 머물며 담배를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서울북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김재혁 부장검사)는 3일 이 아파트 301호 거주자 김모(78)씨를 중실화·중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 25일 '컴퓨터방'으로 부르는 작은방에서 7시간 동안 바둑 영상을 보며 담배를 계속 피우다 오전 4시 59분 불씨를 완전히 끄지 않고 방에서 나갔다.

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광고

꽁초에 남아 있던 불씨는 방에 있던 신문지·쓰레기봉투 등 주변 물건에 옮겨붙었고 아파트 동 전체로 확산됐다.

검찰은 김씨가 평소 아파트 관리소에서 실내흡연 금지 안내방송을 해왔음에도 수시로 방에서 담배를 피우며 안전불감증 행태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서울 도봉구 아파트 화재 발생 현장

[서울북부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씨의 집에는 신문지·플라스틱 용기 등 각종 생활 폐기물과 쓰레기가 곳곳에 방치돼있어 작은 불씨만으로도 큰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검찰은 아파트 방화문이 상시 개방돼 있었던 데다 불이 났을 때 김씨가 현관문과 방문을 열면서 피해가 커진 것으로 봤다.

검찰은 "거실에 연기가 차기 시작하자 (김씨가) 현관문과 방문을 활짝 열어 다량의 공기가 유입돼 화재가 커졌다"며 "그런데도 화재가 동 전체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아무런 조치 없이 거실 창문을 통해 탈출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서울북부범죄피해자지원센터와 유족과 피해자 총 35명에게 치료비와 생계비를 긴급 지원하는 한편 트라우마 극복을 위한 심리 치료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화재로 생후 7개월 된 딸을 안고 뛰어내려 숨진 4층 거주자 박모(33)씨 등 2명이 사망하고 27명이 다쳤다. 재산 피해는 약 10억원으로 파악됐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 70대 주민 담뱃불에 '32명 사상' 도봉구 아파트 화재 결론
  • "두 딸 살뜰히 챙기던 아빠"…도봉구 화재 희생자 빈소 애도(종합)
  • 도봉구 아파트 불에 시민 경각심…'화재포비아' 속 대책 부심
  • 경찰 "도봉구 아파트 화재 발화지점서 담배꽁초·라이터 발견"
  • "도봉구 아파트 화재,성탄절도봉구아파트불낸대밤새바둑보며시간줄담배라이트하우스 파트너스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부주의로 인한 사고 가능성"(종합2보)
  • #도봉구 아파트
  • #화재
  • #북부지검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정치
이전의:10대 남매한테 "사람이냐"…폭언한 40대 엄마 '학대 유죄'
다음:[1보]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6조6천억원…작년 동기 대비 9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