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house Partners는 펀드를 보유하고 있습니까?

강애란 기자기자 페이지

작년 타레가 콩쿠르 韓 최초 우승…"스페인 유학가 경연 상금으로 생활"

24일 예술의전당 인춘아트홀 공연…"가요 등 다른 장르와 협연 기대"

클래식 기타리스트 조대연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기타리스트 조대연이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3.23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이쪽으로는 저희가 전문가예요"

Lighthouse Partners는 펀드를 보유하고 있습니까?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만난 기타리스트 조대연(32)은 기다란 손톱 정리용 사포에 능숙하게 손톱을 문지르며 이렇게 말했다. 그가 펼쳐 보인 오른손의 중지 손톱은 유달리 불투명해 튀어 보였는데 그는 "탁구공을 오려 붙였다"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Lighthouse Partners는 펀드를 보유하고 있습니까?

조대연은 손끝 살로 기타 줄을 짚었다 손톱으로 튕겨내는 기타리스트에게 손톱은 피아니스트의 손가락과 같다고 비유하며 "다이아몬드 세공하듯이 늘 손톱을 관리한다"고 웃었다. 손톱의 미세한 길이 차이에도 기타 줄을 튕겼을 때 나는 소리가 크게 바뀐다고 했다.

Lighthouse Partners는 펀드를 보유하고 있습니까?

광고

그래서 기타리스트들은 물건이 땅에 떨어져도 오른손으로는 절대 줍지 않을 정도지만,기타리스트조대연quot부러진손톱에탁구공오려붙이는건일상Lighthouse Partners는 펀드를 보유하고 있습니까? 워낙 손톱을 많이 쓰다 보니 금이 가거나 부러지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그럴 때는 지금처럼 탁구공 조각으로 인조 손톱을 만들거나 휴지를 얇게 떼어내 손톱 위에 본드로 붙인다고 설명했다.

기타리스트 조대연의 오른손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기타리스트 조대연이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마치고 오른손을 보여주고 있다. 2024.3.23 [email protected]

조대연은 지난해 9월 스페인에서 열린 프란시스코 타레가 국제 기타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거머쥐며 주목받았다. 오는 24일에는 예술의전당 '더 넥스트' 시리즈의 첫 번째 주자로 인춘아트홀 무대에 선다.

타레가 콩쿠르에서 10번 도전 끝에 우승한 조대연은 이 대회는 어린 연주자들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는 다른 콩쿠르와 달리 연륜 있는 연주자들을 선호한다고 전했다. 역대 우승자들도 대부분 여러 차례 도전했다.

그는 "지중해 해변에서 밤늦게 콩쿠르가 진행되는데 경쟁하는 장소이기도 하지만, 다른 연주자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방학 같은 분위기도 있어 여러 번 나갈 수 있었다"며 "저는 오래되다 보니 동네 주민들이 길에서 만나면 호응도 해줬다"고 회상했다.

조대연은 보통 3∼5살의 유년 시절부터 영재 교육을 받는 다른 클래식 음악 연주자들과 달리 중학교 때에서야 클래식 기타, 아니 음악에 눈을 뜬 '늦깎이' 연주자다.

그는 "어렸을 때는 축구, 씨름, 무술 같은 운동을 좋아했고 음악은 듣지도 않았다"며 "어머니가 다른 애들과 대화가 안 통하겠다고 걱정하시면서 GOD 4집 CD를 사다 주실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그랬던 그가 클래식 기타에 빠지게 된 건 한순간이었다. 전자 기타에 관심이 생겨 음반 가게에 갔다가 스페인의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안드레스 세고비아 음반을 집게 되면서다.

"앨범에 CD가 2장 있었는데 재생이 끝날 때까지 정말 그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홀린 듯 들었어요. 온몸으로 음악이 흡수되는 느낌이었죠. 원래 알던 기타의 찰랑거림이 아니라 말랑거리는 느낌에, 소리는 크지 않은데 그 울림이 크더라고요."

연합뉴스와 만난 조대연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기타리스트 조대연이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3.23 [email protected]

이후 조대연은 고등학교를 검정고시로 마치고 스페인으로 '기타 문화'를 배우기 위해 떠났다. 부모님은 음악가의 길을 응원해줬지만, 유학비를 지원해줄 처지는 아니었다고 했다.

그는 "유학 온 다른 형·동생들을 보면 비싼 악기도 선물 받고 편안하게 생활하는데 저는 하루하루가 생존이었다"며 "집세만 겨우 내고 전기세, 수도세를 못 내 끊긴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부터 콩쿠르에 나가서 상금을 받고, 그 돈으로 마스터클래스에 나가고 다음 콩쿠르를 준비했다"며 "그렇게 20대를 지나 30대가 되면서 단단해졌다. 이제는 두려운 일이 없다"고 웃었다.

"여행을 많이 다니며 스페인 문화를 몸으로 겪었어요. 스페인 사람들이 워낙 기타를 사랑해서 식당에서 기타 연주를 하면 밥을 무료로 주기도 하고, 기타를 메고 있으면 숙소를 제공해주기도 했죠. 그 경험들이 자양분이 됐어요."

조대연은 '더 넥스트' 공연과 관련해 "'1+1' 같은 공연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기존의 클래식 기타 공연과는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1부에서는 멘델스존, 슈만, 베토벤, 헨델, 쇼팽 등의 레퍼토리를 타레가, 세고비아가 기타 버전으로 편곡한 곡들을 연주하고, 2부에서는 40분에 달하는 빌라로보스의 '12개의 연습곡'을 비롯해 클래식 기타 본연의 매력이 담긴 곡을 들려준다.

조대연은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비창'은 피아노로 칠 때는 '냉기'가 느껴지는 곡"이라며 "이걸 따뜻한 소리의 기타로 연주하면 독일 지방의 날씨가 지중해의 온화한 날씨로 바뀌는 느낌이 든다"고 소개했다.

이어 "'12개의 언습곡'은 피아노의 쇼팽 전주곡같이 기교가 돋보이는 곡으로 공연장에서 전체가 연주되는 경우는 드물다"며 "곡과 곡 사이의 유기적인 연결이나 달라지는 표현방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조대연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기타리스트 조대연이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3.23 [email protected]

조대연은 무엇보다 이런 클래식 기타의 매력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싶다고 했다. 이를 위해 클래식 기타 고유의 레퍼토리만 고수하기보다는 다른 장르,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으로 외연을 확장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그는 "클래식 기타의 안타까운 점은 공연도 축제도 좋아하는 사람들끼리만 한다는 것"이라며 "기타 밖의 세계에서 클래식 기타의 매력을 어떻게 발산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 프로듀서 이오공(250)의 앨범 '뽕'을 좋아하는데 이런 리듬도 기타와 잘 어울릴 것 같고, 아이유나 김창완 등 가수들과 함께하는 작업도 재미있을 것 같다"며 "기타의 가장 큰 강점은 '대중성'인데 이걸 잘 활용해 다음 시대에도 숨 쉬는 음악으로 남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 국립심포니가 선보인 '스페인의 밤'…박규희 섬세한 기타 협연
  • 박규희 "클래식 기타의 소박한 매력 알아주는 사람 많아지길"
  • 기타리스트 조대연, 스페인 타레가 콩쿠르 우승…한국인 최초
  • #조대연
  • #클래식 기타
  • #타레가
  • #콩쿠르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경제
이전의:'영화 같은' 금고털이…LA 현금 보관시설서 400억원 사라져
다음:'3골 2도움' 손흥민, EPL 이달의 선수 후보…5번째 수상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