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홈페이지

김동호 기자기자 페이지김상훈 기자기자 페이지

이란,이스라엘시리아이란영사관폭격혁명수비대간부사망quot종합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홈페이지 이스라엘 배후로 지목…"미사일 6발 날아와 최대 7명 숨져"

폭격받아 무너진 이란 외교 공관

[샴FM 엑스 계정.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이스탄불=연합뉴스) 김상훈 김동호 특파원 =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주재하는 이란 영사관이 1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폭격을 받아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 간부가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와 외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홈페이지

시리아 알 이크바리야 방송과 SANA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낮 12시 17분께 다마스쿠스 남서쪽에 있는 이란 대사관 옆 영사관 건물을 미사일로 타격했다.

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홈페이지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과 사진을 보면 이란 국기가 걸린 대사관 바로 옆 건물이 무너진 잔해에서 연기가 치솟는 모습이 담겼다. 앞에 주차된 일부 차량도 먼지와 잔해를 뒤집어쓰며 파손됐다.

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홈페이지

광고

이란 IRNA 통신과 알 알람 TV는 영사관이 완전히 파괴돼 다수가 사망했다고 전했고, 호세인 아크바리 시리아 주재 이란 대사가 사용하는 관저도 일부 피해를 봤으나 아크바리 대사는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 통신과 레바논의 알 마야딘 방송은 이날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 쿠드스군 사령관인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80세 추정)가 숨졌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최소 8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고, 이란 타스님뉴스는 5명이 숨졌다고 보도하는 등 인명피해 규모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공격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했다.

아크바리 시리아 주재 이란 대사도 이스라엘이 미사일 총 6기를 영사관을 겨냥해 발사했으며 5∼7명이 숨졌으나 아직 사망자 규모는 확실하지 않다고 언급했다고 이란 프레스TV 등이 전했다.

이어 아크바리 대사는 이스라엘을 겨냥해 "이 정권은 국제법을 존중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팔레스타인의 저항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이살 메크다드 시리아 외무장관은 공습 현장을 찾아 이스라엘을 비난하며 "이스라엘은 이란과 시리아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측은 폭격과 관련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이스라엘의 공습 사실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를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전했다.

이스라엘은 그동안 종종 미사일과 전투기, 드론 등을 동원해 시리아를 공격해왔다. 이스라엘이 배후로 지목된 공습의 주요 목표물은 수도 다마스쿠스와 인근에 있는 이란 연계 군사시설과 공항 등이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 이스라엘, 시리아·레바논 공습…친이란세력과 전면전 우려(종합)
  • IS "미국·유럽 '십자군'도 때려라"…모스크바 테러 뒤 선전(종합)
  • 이스라엘 "이란, 요르단강 서안에 첨단무기 밀반입 시도"
  • 안보리 결의해도…美 등뒤 숨어 수십년간 코웃음 친 이스라엘
  • 유엔 제네바 사무소, 회원국 분담금 미납에 '허리띠'
  • #이스라엘
  • #시리아
  • #공습
  • #이란영사관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소식
이전의:어떻게 3천㎞ 갔나…美캘리포니아 가족, 반려견과 극적 재회
다음:尹대통령, '대출 갈아타기' 담당 사무관 직접 거명하며 '박수'(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