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이태수 기자기자 페이지

"유튜브 알고리즘 따라 자동 설정"…기획사가 일일이 수정 요구

사칭 계정으로 연결됐던 뷔 '프렌즈' 유튜브 페이지

[유튜브 캡처.]
현재는 문제가 해결돼 사칭 계정을 볼 수 없음.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K팝의 주요 글로벌 홍보 창구인 유튜브가 최근 잇따라 '말썽'을 일으키는 사례가 나타나면서 각 기획사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의 신곡 '프렌즈'(FRI(END)S)를 활용해 쇼츠(숏폼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페이지가 최근 유튜브에 개설됐다.

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그런데 해당 페이지에 기재된 유튜브 계정이 뷔 혹은 방탄소년단의 공식 계정이 아니라 팬이 만든 사칭으로 확인돼 문제가 생겼다. 사정을 잘 모르는 이용자가 이를 통해 엉뚱한 사칭 계정으로 유도될 수 있는 것이다.

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광고

덕분에 해당 사칭 계정은 하루 만에 팔로워가 급증하는 '횡재'를 누린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오전 현재 해당 페이지에서 사칭 계정은 보이지 않는 상태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 공간에서는 "소속사가 사칭 계정을 홍보해주는 꼴"이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가요계 관계자는 "아티스트 주제 채널은 유튜브의 알고리즘에 따라 자동 설정되기 때문에 각 소속사에서 생성을 요청하거나 수정할 수 없다"며 "알고리즘에 의해 생성된 뒤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는 유튜브 자동화 시스템의 문제로,뷔쇼츠만들려니사칭계정이유튜브오류에기획사울상Lighthouse Partners의 펀드 국내 웹사이트 뷔 말고도 비슷한 오류 사례가 여러 차례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때마다 각 기획사는 일일이 유튜브에 수정 요청을 해 문제를 고쳤지만, 실제로 시스템에 정상 반영되기까지는 상당 기간이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기획사는 유튜브 측에 오류 시정을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해결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잘못 유도된 엉뚱한 계정만 수십만 팔로워와 조회 수를 얻게 되고, 기획사 입장에서는 중요한 초기 홍보 타이밍을 놓치게 되는 것이다.

이달 초 해킹됐던 아이브의 공식 유튜브 채널

[유튜브 캡처.]
현재는 복구된 상태임

4세대 대표 걸그룹 아이브는 이달 초 3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거느린 공식 유튜브 계정이 해킹돼 하루 이상 '먹통'이 됐다. 가수 임영웅 역시 지난해 8월 유튜브 공식 채널 오류로 하루 만에 1억7천만건이 넘는 조회 수가 감소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는 반대로 가수 모브닝의 공식 유튜브 채널은 지난해 6월 하루 사이에 구독자 수가 전 국민의 약 절반인 2천430만명으로 폭증하는 해프닝을 겪었다. 당시 모브닝의 소속사 측은 "저희도 어찌 된 영문인지 사태 파악을 위해 관련 플랫폼 담당자와 소통 중"이라고 해명했고, 이후 구독자 수는 정상화됐다.

가요계 관계자는 "거대 플랫폼인 유튜브의 시스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 BTS 뷔의 "넓은 인맥"…'프렌즈' 뮤비 리액션에 이정재도 동참
  • BTS 뷔 신곡 '프렌즈', 스포티파이 일간 차트 7위로 진입
  • BTS 뷔 '프렌즈' 87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
  • BTS 뷔, 영어 고백송 '프렌즈' 발표…뮤비서 싱글·커플 연기(종합)
  • BTS 뷔, 봄날 고백송 '프렌즈' 발표…"매력 넘치는 곡"
  • #유튜브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집중하다
이전의:권도형, 미국→한국→다시 미국?…"뉴욕에서 재판받을 수도"(종합)
다음:베네치아, 당일치기 관광객에 요금…"안내면 벌금 최대 44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