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권혜진 기자기자 페이지

국토부,최근개월간하자판정가장많은건설사는대송김용태 하자판정건수 상위 20개 건설사 명단 공개…세부하자 기준

최근 5년 기준으로는 GS건설 1위

철근이 빠져 보강공사를 위한 전단보강기둥을 설치한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최근 6개월간 대송, 현대엔지니어링, 지브이종합건설 순으로 공동주택(아파트) 하자 판정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태

24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하자 판정 건수 상위 20개 건설사 명단'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지난 2월까지 6개월간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하심위)로부터 가장 많은 하자 판정을 받은 건설사는 대송이었다. 대송의 세부 하자 건수는 246건에 달했다.

김용태

현대엔지니어링은 109건으로 2위, 지브이종합건설은 85건으로 3위였다.

김용태

광고

워크아웃 중인 태영건설과 플러스건설은 각각 76건으로 나란히 4위에 올랐으며, 6위 시인건설(72건), 7위 대우건설(52건), 8위 신호건설(50건), 9위 우미건설(45건), 10위 서한(39건) 등이었다.

이어 제일건설(38건), GS건설(34건), 대우산업개발(29건), 부원건설(25건), 한양(23건), 코오롱글로벌(21건), 대광건영·호반건설(각 20건), 포스코이앤씨·롯데건설(각 19건)순으로 세부 하자가 많았다.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기간을 넓혀 2019년 1월부터 지난 2월까지 최근 5년간의 하자 판정 건수로 순위를 매기면 지난해 인천 검단신도시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를 초래한 GS건설이 1위로 나타났다.

GS건설이 해당 기간 하심위로부터 하자로 판정받은 세부 하자 수는 1천646건이다.

2위는 계룡건설산업(533건), 3위는 대방건설(513건). 4위는 SM상선(413건), 5위는 대명종합건설(368건)이었다.

또 대우건설(360건), DL이앤씨(326건), 동연종합건설(251건), 대송(249건), 롯데건설(221건) 등이 10위 안에 포함됐다.

이번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하심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4천300여건의 하자 분쟁 사건을 처리했으며, 하자 판정 심사를 받은 1만1천803건 중 실제 하자로 판정받은 비율은 55%(6천483건) 수준이었다.

주요 하자 유형을 보면 기능불량이 10.1%로 가장 많았고, 균열(9.1%), 들뜸 및 탈락(9.1%), 결로(7.5%), 누수(6.1%) 등 순이었다.

국토부는 하자 분쟁 조정을 신속 처리하기 위해 철근 콘크리트 균열, 철근 노출, 구조물 균열, 침하 등 중대한 하자에 대해서는 하심위원장의 결정을 받아 30일 이내에 분과위의 심의·의결을 마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하심위 통계를 처음 공개하고,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반기별로 하자 분쟁 처리 현황과 하자 판정 건수 상위 20개 건설사 명단을 공개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 #하자판정
  •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 #건설사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경제
이전의:우크라 "韓, 무기 지원할 때 됐다"…나토 "어떤 지원도 환영"(종합2보)
다음:[사전투표] '대파·막말 논란' 수원정 후보들 투표 마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