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house Partners 홈페이지

김지헌 기자기자 페이지

김여정 담화로 공개…'무기개발 용인·납치문제 거론말라' 전제 유지

북일정상회담 관심 방증 분석…일본은 "보도 알지 못한다" 신중 모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조선중앙TV 화면] 2023.7.3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로부터 정상회담 제의를 받았다고 25일 주장했다.

Lighthouse Partners 홈페이지

김여정은 그러나 북일정상회담을 위해선 자국의 무기개발에 간섭하지 말고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도 거론하지 말 것을 거듭 주장해 실제 성사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Lighthouse Partners 홈페이지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를 통해 "최근에도 기시다 수상은 또 다른 경로를 통해 가능한 빠른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우리에게 전해왔다"고 밝혔다.

Lighthouse Partners 홈페이지

광고

그는 "일전에도 말했듯이 조일(북일) 관계 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중요한 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 결단"이라며 "단순히 수뇌회담에 나서려는 마음가짐만으로는 불신과 오해로 가득 찬 두 나라 관계를 풀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지금처럼 우리의 주권적 권리행사에 간섭하려 들고 더 이상 해결할 것도,북quot기시다김정은만날의향전해와원한다고만나주지않아quot종합Lighthouse Partners 홈페이지 알 재간도 없는 납치 문제에 의연 골몰한다면 수상의 구상이 인기 끌기에 불과하다는 평판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북한을 "한사코 적대시하며 주권적 권리를 침해할 때에는 우리의 적으로 간주되여 과녁에 들어오게 되여있지 결코 벗으로는 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정치적 용단을 촉구했다.

김여정은 "자기가 원한다고 하여, 결심을 하였다고 하여 우리 국가의 지도부를 만날 수 있고 또 만나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수상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여정이 말한 '주권적 권리'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로 금지된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개발을 뜻한다. 불법 무기개발을 용인하고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아야만 북일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그간의 입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두 사안 모두 일본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들이다.

김 부부장은 지난달 15일에도 담화를 내 정당방위권에 관여하지 말고 납치문제를 장애물로 놓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정상회담의 단서로 달았다.

이들 사안에서 특별한 진척이 있다는 신호가 없음에도 김여정이 비슷한 담화를 또 낸 것은 북한도 북일정상회담에 대한 관심이 크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과 쿠바의 전격 수교에 대응하고 점차 강화되는 한미일 대북 공조에 조금이라도 틈을 낼 요량으로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 바 있다.

북한이 외교적 결례임에도 민감한 정상외교에 대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한 것도 한국과 미국이 일본에 대해 의구심을 갖게 만들려는 속셈일 수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이번 담화가 일본의 입장을 계속 주시하는 북한의 태도를 보여준다면서 "(담화와 같은) 공개 압박 전략은 아직 실무 접촉에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북한-일본 회담(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한편 기시다 총리는 이날 김 부부장의 담화 발표 직후 관련 질문을 받고 "지적하신 보도에 대해 알지 못한다"면서도 "이전에 말했듯이 일본과 북한 관계, 납치 문제 등 여러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상회담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 #기시다
  • #김여정
  • #김정은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경제
이전의:신생아 특례 대출 신혼부부 소득 기준 2억원으로 완화
다음:"평소 못 해준 게 생각 나"…숨진 아들 모교에 1억 기탁한 부부